top of page

NAMHEE KIM 김남희

 

 

2006 계원예술 고등학교 졸

          Kyewon highschool of art

 

2010 이화여자대학교 도자예술과 졸

           Ewha Womens Univ. Ceramic Art

 

 

solo exhibition 

2023   With All Your Heart, Insa-gana Art Center, Seoul 

 

group exhibition

2023 Do-rim group , KCDF Gallery, Seoul

2022 "Draw the light", Anyang  Art Center, Gyeonggi-do. 

 

외 다수 

 

2019~ present

Pottery studio "Namiyo"

 

 

 

담다(Dam-da)

With All Your Heart

-  Fine Ceramist Namhee Kim

 

There are times when I wish to be a person of great capacity, akin to a large bowl. A bowl is a container. It contains nutrients to nourish our bodies, it contains a mother’s heart, and it even contains the air we breathe each day.

 

The elements of the earth, such as black clay, red clay, and white clay, react with fire (fired in kiln) and tell an unexpected story. No one knows what color the bowl will become until the clay reacts to the fire.

 

On the night of the full moon, pour “Jeong-an-su” into a bowl and pray for something. The earnest wishes for health, love, and comfort are placed into the bowl. The bowl is not only a tool for eating, but also a large vessel containing one's wishes.

 

The act of making pottery resembles the daily life of a mother raising a child, and thus, this act of work also contains such a wish. I hope to console someone who appreciates the artwork by putting “Jeong-an-su” in a large bowl that has been prepared to contain one's heart.

 

 

바람을 담다, 

-도자회화작가 김남희

 

“그릇이 큰 사람”이 되고 싶다고 생각할 때가 있다. 

그릇은 무언가를 담아낸다. 우리 몸을 채워줄 양분을 담기도, 어머니의 마음을 담기도, 그 날의 공기 마저도 담아낸다. 

 

불 속에서 검은 흙, 붉은 흙, 흰 흙 등 대지의 요소들이 불과 반응하여 (fired in kiln) 예상치 못한 이야기를 품는다. 흙이 불과 만나 결정적으로 갖게 될 빛깔은, 그 두 요소가 만나서 불장난을 마치기 이전에는 아무도 모른다.

 

보름달이 뜬 밤, 정안수를 그릇에 담아 무언가를 기원한다. 

건강, 사랑, 안위의 간절한 바람을 그릇에 담아낸다. 

이렇게 그릇은 식사를 위한 도구로서만이 아닌 바램 (바람) 

을 담아내는 큰 그릇으로써의 상징을 가진다.

 

도자기를 빚는 행위는 마치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일상과 닮아서

 작품의 작업 행위에도 그러한 바램을 담고 있다. 

마음을 담아낼 준비가 되어있는 큰 그릇에 정안수를 담아서 보는 이에게 위안을 전하려 한다. 

bottom of page